2023.09.26 (화)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9.1℃
  • 서울 19.1℃
  • 대전 19.6℃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2.8℃
  • 흐림고창 21.8℃
  • 맑음제주 23.8℃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NEWSinPhoto/시민언론 뉴스인포토닷컴/ 518 제43주년] 尹 대통령,.......518 오월 정신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20230518. 국립5·18민주묘지. (NEWSinPhoto/시민언론 뉴스인포토닷컴/ 정리=시민운동가, 사진전문기자 주동식)

[NEWSinPhoto/시민언론 뉴스인포토닷컴/ 518 제43주년]
尹 대통령,.......518 오월 정신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20230518. 국립5·18민주묘지.
(NEWSinPhoto/시민언론 뉴스인포토닷컴/ 정리=시민운동가, 사진전문기자 주동식)
사진: 대통령실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
-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참석, 오월의 어머니들과 동반 입장·헌화·분향 -
- “오월 정신은 우리에게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실천을 명령” -
-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 -
-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
- “오월의 정신은 자유와 창의, 혁신을 통해 광주, 호남의 산업적 성취와 경제 발전에 의해 완성” -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5. 18, 목)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 제43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며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주요 인사들과 함께 입장하는 관례에서 벗어나 ‘오월의 어머니’ 15명을 ‘민주의 문’에서 직접 맞이한 뒤 동반 입장하여 헌화 및 분향을 함께 했습니다.

대통령은 “광주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역사의 현장이었으며 오월 정신은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면서,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은 또 “오월 정신은 우리에게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실천을 명령하고 있으며 우리가 오월의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한다면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오월의 정신은 자유와 창의, 그리고 혁신을 통해 광주, 호남의 산업적 성취와 경제 발전에 의해 완성된다”고 강조하면서 “광주와 호남의 혁신 정신이 AI와 첨단 과학 기술의 고도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제대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기념식 이후, 1묘역에 안장되어 있는 전영진, 김재영, 정윤식 유공자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김진표 국회의장 등 3부 요인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 중앙부처 장관들, 대통령실 6명의 수석이 참석했으며 여·야 국회의원 170여 명과 국민의힘 원외 당협위원장 60여 명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전날 5월 17일 5·18공법3단체장과 간담회를 가졌으며, 간담회 후에는 국민의힘 김병민 최고위원 등과 함께 5·18 전야제 행사에 동참하여 오월 정신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장, 양재혁 5·18민주화유공자 유족회장, 정성국 5·18민주화운동 공로자회장>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칼럼

정치/사회

더보기


동성애/차별금지법

더보기

북한인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