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3.3℃
  • 흐림강릉 24.3℃
  • 서울 24.5℃
  • 대전 25.5℃
  • 대구 24.7℃
  • 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5.9℃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9.6℃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NEWSinPhoto뉴스인포토/ 백선엽 장군 안장식 전과정 포토르포]백선엽 장군 6.25전투복 입고 영면, 전우들 곁으로….. 삼천리 금수강산이 붉게 물들지 않게 푸른 산하로 굳게 지켜주소서!. 20200715.대전국립현충원.

이 땅의 악한 무리를 벌하시고 더욱 강한 나라가 되도록 살피소서. 삼천리 금수강산이 붉게 물들지 않게 푸른 산하로 굳게 지켜 주소서. 이제 그만 작별을 고합니다. 부디 평안한 영면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NEWSinPhoto뉴스인포토/ 백선엽 장군 안장식 전과정 포토르포]
백선엽 장군 6.25전투복 입고 영면, 
전우들 곁으로….. 
삼천리 금수강산이 붉게 물들지 않게 
푸른 산하로 굳게 지켜주소서!. 
20200715.대전국립현충원.
(NEWSinPhoto뉴스인포토 사진=주동식@사진전문기자)











대한민국 최초 육군 대장, 4대 합동참모의장, 10대 육군참모총장으로  6.25 전쟁 개전 초기 다부동 전투 낙동강 사수,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전투에서 남침하는 북괴군과 맞서 싸웠고, 화천 소토고미에서 6.25전쟁 중 2군단 창설지휘소, 안성 입장 초교에서 백선엽 장군의 1사단 반격을 위한 기지를 만들어  “6.25 전쟁 구국 영웅” 으로 최고 지휘관을 역임한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이 지난 7월15일 대전시 유성구 갑동 대전국립현충원 장군묘역에서 진행 되었다.



















운구 차량이 도착하기전 서욱 육군참모총장 일행이 현장에 미리 도착하고, 육군과 미군 병사로 구성된 운구병사들이 대기하고 있고, 비가 오는가운데 전국에서 안장식에 참여하기 위해 달려온 1천여 명의 시민들, 그리고 언론 취재기자들의  열기와 침묵속에  운구차와 유가족 일행이. 오전 12시경 대전국립현충원 장군묘역에 도착했다


국군군악대의 가곡 비목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영정과 운구행렬이 안장식 현장으로 이동할 때 주변의 모든 군인들은 거수경례로 백선엽 장군에 예의를 표했다.

























안장식 식순을 위해 유가족이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먼저 고인에 대한 경례에서 진행자가 “백선엽 장군님께 경례”를 외치자 모두 내빈석의 군 관계자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시민들은 가슴에 손을 얹어 경의를 표했다.
 











35대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한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모사에서 
“오늘은 매우 슬픈 날입니다. 우리 대한민국이 배출한 전쟁의 영웅 백선엽 장군님을 떠나 보내야 하니 슬픈 마음 가눌 길 없습니다, 또한 애국국민들의 애도 물결이 우리를 더욱 슬프게 합니다. 북한의 6.25 남침이 우리 조국을 공산화하려고 했지만 장군님은 항상 최전선에서 앞장 서서 온 몸으로 부대를 이끌고 위기마다 대한민국을 구해 냈습니다. 그래서 국민들은 장군님을 “살아있는 전설이자 신화”로 부르곤 합니다. 장군님은 우리 모든 국민의 자부심입니다.

장군님은 한평생 나라의 발전, 군의 발전과 한.미동맹의 다져 굳건한 대한민국의 안보태세 확립을다져 놓으셨습니다.
이제 못다한 꿈도 접어 놓고 가시옵소서, 모든 것 내려놓으시고 편히 가시옵소서. 이제 남아있는 우리들이, 당신의 후배들이 반드시 이루어 낼 것입니다.

조국의 별이 되어 이 땅을 지키시다가 이제는 하늘의 별이 되신 장군님, 천국에서 더욱 영롱한 별빛을 뿌려주는 호국의 큰 별이 되어 주십시요. 이 땅의 악한 무리를 벌하시고 더욱 강한 나라가 되도록 살피소서. 삼천리 금수강산이 붉게 물들지 않게 푸른 산하로 굳게 지켜 주소서. 이제 그만 작별을 고합니다. 부디 평안한 영면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유가족의 슬픔에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라며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모사를 마쳤습니다.












 
군악대의 아리랑 조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백선엽 장군의 100세 미망인과 유가족이 먼저 헌화와 분향 순서를 가졌고, 다음으로 장의위원장 서 욱 육군참모총장이 분향을 했고, 이어서 ‘사랑하는 나의 고향을 한번 떠나온 후에” 연주곡에 맞춰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예비역 장성 회장단, 역대 참모총장 그리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하태경의원이 헌화 순서를 이어갔다.









미군은 715일 대전국립현충원에서 진행된  백선엽 장군 안장식에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이 헌화와 분향에 참여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  하태경 의원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이어 유가족이 지켜 보는 가운데  하관 운구 병사들에 의해 하관식이 진행 되었고, 이어 
다부동 전투 참전 노병사와 6.25전쟁 미망인 4명과 육군 및 미군 그리고 카츄사 군인이 
6.25  8대 격전지 흙, 허토에 참여 했다. 
예비역 대령인 다부동 전투회 회장, 부회장, 서울지회장, 다부동 전투 미망인으로 70년 세월을 시부모를 모신 전쟁미망인, 육군상병, 미군 카츄사 대표로 현역 일병등이 참여 했다.
백선엽 장군의 요청에 따라 전쟁기념관 관계자에 의해 떠온 흙은, 다부동,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화천 소토고미, 안성 입장 초교등 8대 6.25 격전지 전우들이 묻혀있는 지역의 흙이다. 



이어서  23발의 예포가 울렸고,   유가족의 허토 순서를 끝으로 고 백선엽 장군의 대전국립현충원 장군묘역 안장식을 모두 마쳤다.




































다부동 전투 참전 노병사와 6.25전쟁 미망인 4명과 육군 및 미군 그리고 카츄사 군인이

6.25  8대 격전지 흙, 허토에 참여 했다.

예비역 대령인 다부동 전투회 회장, 부회장, 서울지회장, 다부동 전투 미망인으로 70년 세월을 시부모를 모신 전쟁미망인, 육군상병, 미군 카츄사 대표로 현역 일병등이 참여 했다.

백선엽 장군의 요청에 따라 전쟁기념관 관계자에 의해 떠온 흙은, 다부동,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화천 소토고미, 안성 입장 초교등 8 6.25 격전지 전우들이 묻혀있는 지역의 흙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안장식을 마치고  유가족이 퇴장 하고 있다.





시민 헌화가 진행 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