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4.0℃
  • 맑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6.9℃
  • 맑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5.8℃
  • 맑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4.0℃
  • 구름많음제주 23.1℃
  • 맑음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조금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NEWSinPhoto뉴스인포토닷컴 /#오세훈 후보/ #투표 참여 호소] 오세훈 후보, 서울시청에 입성하면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능숙하게 상생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 청년연사는 “현장 인파를 보니 오세훈 후보의 승리에 확신이 든다”. 20210406. 저녁. 신촌.

한 청년연사는 조국 사태, LH투기사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윤미향의 위안부 할머니 농락 등을 지켜보며
현 정권이 내세운 키워드와 저희 20대는 더 이상 맞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야 깨닫게 됐다.”며 오세훈 후보 지지 이유를 밝혀
신촌역 유세현장의 군중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URL복사
[NEWSinPhoto뉴스인포토닷컴 /#오세훈 후보/ #투표 참여 호소] 
오세훈 후보, 서울시청에 입성하면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능숙하게 상생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
청년연사는 “현장 인파를 보니 오세훈 후보의 승리에 확신이 든다”.
20210406. 저녁. 신촌.

(NEWSinPhoto 뉴스인포토닷컴  편집 = 주동식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6일 저녁, 15일간 순회 유세 중  마지막으로 젊음의 거리 신촌에서 진행 했다. 
청년층이 다수 참여한 자리에서 20-40세대를 대상으로 선거당일 투표 독려와 함께 마지막 지지를 호소하며 현장유세의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마지막 집중유세에 참여한 한 청년연사는 “현장 인파를 보니 오세훈 후보의 승리에 확신이 든다. 현 집권세력은 정의, 공정, 상생, 평등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웠다. 하지만 조국 사태, LH투기사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윤미향의 위안부 할머니 농락 등을 지켜보며 현 정권이 내세운 키워드와 저희 20대는 더 이상 맞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야 깨닫게 됐다.”며 오세훈 후보 지지 이유를 밝혀 신촌역 유세현장의 군중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오 후보는 마지막 유세에서 “이삼십 대 청년이 제게 지지 연설 해주는 날이 오리라곤 상상도 못 했다. 무거운 책임감 안고 반드시 내일 당선돼 여러분께 보답하겠다.”며, “청년들은 문재인 정부 무능과 위선에 지쳐 오세훈한테 기회를 준다고 한다. 진심으로 두렵다. 제가 서울시청에 입성하면 첫날부터 능숙하게 공정, 상생하는 서울시를 만들고 안철수 후보와 함께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 한국 정치의 밝은 미래를 선보이겠다는 약속과 함께 마지막 현장 유세의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오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 15일 동안 ‘시민 속으로! 민생현장 속으로!’란 콘셉트로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기 위해 총 이동거리 약 526㎞(차량 이동 기준 / 도보 이동 제외), 25개의 자치구를 누비면서 현장 표심 잡기에 주력해 왔습니다. 


특히, 오 후보는 알파벳 V(Victory/승리), W(Wonderful/경이로운), A(Always/언제나), C(Choice·Competitive/선택·경쟁력 있는) 등을 형상화한 유세 동선을 선보이며 선거 캠페인에 의미를 부여해 세간의 이목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 현장 유세에서 일반 청년 대상으로 ‘마이크를 빌려드려요’ 코너를 운영, 이번 선거에 대한 청년 유권자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며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진출처 : 오세훈 캠프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배너

배너
배너

동영상



칼럼



동성애/차별금지법

더보기